===== MotionTech홈페이지에 오신것을환영합니다.======

 


 
보름달처럼
작성자 : 관리자 │ 2006-06-09 08:14:03  


보름달처럼
뭉게구름처럼
새털처럼
보기만 해도 은하수 같은 이,

풍랑으로 오셔도
바닷가 도요새 깊은 부리로
잔잔한 호수 위 빗살무늬 은물결처럼
초록의 싱그러움 잊지 않는 이,

그래서
자신의 잣대를 아는 이
자신을 포기하지 않는 이
잠자는 영혼 일으켜 세우며
눈빛만 마주쳐도 통하는 이,

그래서 같이
여행하고 싶은 이


- 박완숙의《섬강을 지나며》에 실린 시 <이런 사람>(전문)에서 -


* 우리의 인생 여정, 먼 인생길에
이런 사람 하나 만나는 것이 행운이요 축복입니다.  
이런 사람 하나 만나면 그날부터 인생의 빛깔이 달라집니다.
사랑과 희망의 꽃이 피어납니다.
꿈이 이루어집니다.